대부도 소개
대부도 여행안내
주변관광 정보
찾아오시는길

경기도 화성군 서신면(西新面) 앞바다의 작은 섬이 제부도(濟扶島)다.
면적 1㎢에 해안선 길이도 12km에 불과해 여의도보다도 작은 섬이지만
주말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이렇듯 제부도가 명소로 떠오른 것은 바닷길이 갈라지는 해할현상 때문이다. 흔히 '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는
이 현상 덕에 제부도는 바로 위의 형 뻘되는 섬인 대부도를 제치고 명소로서의 유명세를 구가하고 있다.
제부도는 하루 두 차례씩 바닷길이 열린다. 썰물 때면 4~5m 깊이의 바닷물이 빠져 나가 바다 속에 잠겨 있던 2.3km의 시멘트 포장길이 모습을 드러낸다. 길 좌우에 펼쳐져 있는 갯벌을 보며 시멘트 포장길을 건너는 묘미가
역시 제부도의 압권이라 할 수 있다.

제부도는 최고 해발이 62.5m 정도로 약간의 구릉을 빼면 대부분이 평지이다. 육지와 연결되는 동쪽에 마을이 형성되어 있고, 북쪽에 작은 포구(주민들은 그냥 선창이라고 부른다)가 있다. 섬은 북쪽 포구 주변의 작은 자갈밭과 서쪽 해안의 제부리 해수욕장을 빼면 온통 갯벌로 둘러싸여 있다.
길이가 약 2.5km에 이르는 제부리 해수욕장도 백사장의 폭이 좁고 나머지는 갯벌이다. 이 백사장도 곳곳에 조개껍질이 깔려 있어 맨발로 들어가는 것은 금물이며, 슬리퍼나 양말을 신고 들어가야 한다. 백사장의 폭이 좁기 때문에 밀물 때 3시간 정도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수심은 얕고 고른 편.
본래 이 제부리 해수욕장은 고운 모래가 아주 인상적인 해수욕장이었다 한다. 그러나 제부도 북쪽에 시화호가 건설되면서 서해 바다의 물길이 바뀌어, 제부리 해수욕장의 모래가 점점 쓸려내려가 지금처럼 되었다 한다. 이외에도 시화호의 건설로 제부도의 환경은 변화를 겪었다 한다. 서쪽 해안의 갈대밭도 없어졌고 예쁘게 피던 해당화도 자취를 감추었다. 용감무쌍하게 시화호를 건설한 사람들은 이런 변화를 짐작이나 했을까…
그러나 제부도의 갯벌은 아직도 싱싱하다. 사람들이 너무 많이 밀려들어 갯벌의 바지락과 굴을 마구 채취해 예전보다 그 수가 많이 줄었다지만 아직도 제부도의 갯벌에는 제철이면 바지락과 굴을 쉽게 볼 수 있다. 11월 말까지가 바지락(정식 학명은 반지락이라고 한다) 철이고 그 후 는 굴이 제철이다.

제부도에는 모세의 기적 말고도 또 하나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제부도에서 바라보는 서해의 낙조이다. 서해안 어디에서나 일몰을 감상할 수 있지만 그 중 몇 곳의 일몰 명소를 꼽을 때면 빠지지 않고 제부도가 들어간다. 가능하다면 제부도의 일몰까지도 감상하고 올라오는 것이 좋다.

또 제부도에는 매바위라는 명물이 있다. 제부도의 남서쪽 끝에 있는 기암괴석으로 오랜기간 바닷 바람에 패여 기이한 모양으로 우뚝 솟아 있다. 매바위 주변 역시 갯벌로 바지락이나 여러 조개를 잡을 수 있다.
제부도와 대부도는 모두 조개류가 유명하다. 많기도 하지만 맛도 좋다고 한다.
제부도 곳곳에 조개구이를 파는 노점상들이 있고, 대부분의 식당과 민박에서 조개구이를 판다.
또 이 조개를 이용한 바지락 칼국수가 유명하다.
제부도에서 조개를 잡으려면 호미와 여벌의 옷과 모자 그리고 맛소금을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다른 준비물의 용도야 다 알 수 있을 것이고, 맛소금의 용도는 다름아닌 조개의 미끼 정도로 쓰이는 것이라 한다. 갯벌의 조개 구멍에 맛소금을 조금 뿌리면 조개는 바닷물이 들어온 줄로 착각하고 갯벌로 기어나온다고 한다.
그러나 욕심껏 조개를 잡는 것은 좋지 않다. 그것도 일종의 자연 훼손임에는 틀림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제부도 해안에 출입을 통제해 놓은 곳에서는 조개를 잡아서는 안된다. 그런 곳은 이름난 산의 자연휴식년제와 비슷한 조개보호구역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이런 것도 여행자들의 무분별한 조개 채취 때문에 생겨난 것이다.
이외에도 제부도에서는 바다낚시를 즐길 수도 있고, 놀이동산도 들어서 있다.


공지